교회건강칼럼

여섯번째 질적 특성::전인적 소그룹

한국NCD 0 2,103
▒ 전인적 소그룹 ▒  여섯 번째 질적 특성은 전인적 소그룹입니다.

성장하는 교회는 교인 개개인이 서로 간에 친밀한 교제를 나눌 수 있고, 삶의 현실적인 영역에서 도움을 받으며, 또한 강한 영적 교제도 나눌 수 있는 소그룹 체제를 발전시켜 왔습니다. 이것은 성경에서 말하는 전인적이라는 개념과 정확히 일치합니다. 소그룹에서 사람들은 성경 자체에 대해 토론하거나 전문가의 재미있는 강해를 들을 뿐만 아니라, 성경에서 얻은 통찰을 자신들의 일상 생활에 적용합니다.

내가 인도한 세미나에서 한 번은 한국 서울에 있는 세계에서 제일 큰 교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습니다. 내가 그 교회에 대해 거론할 당시 그 교회 교인 수는 오십 만 명 정도였습니다.

내가 그 교회에 대해 얘기하자마자, 참석자들 중 한 여자가 그렇게 큰 교회의 교인이 된다는 것은 도무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내가 그 여자에게 왜 그렇게 느끼느냐고 물어보았을 때, 그녀는 "나는 낯선 사람들 틈에 있는 것을 참지 못해요. 나에게는 잘 아는 사람들이 있는 친근한 분위기가 필요해요."라고 대답했습니다.

그 후, 내가 그 교회에서 시무하고 있는 한 목사님을 만나서 그 교회에서는 교인들끼리 낯선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는가 하는 것에 대해 물어보았습니다. 그 목사님은 좀 당황한 듯이 쳐다보면서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교인들끼리 낯이 설다고요? 우리 교회에서는 그 누구도 그 문제에 대해 불평하는 사람이 없습니다.

" 그런 다음, 그 목사님은 자기 교회가 어떻게 자립적인 구역 모임 체제를 구축해 나가고 있는지에 대해 설명해 주었습니다. 그 교회의 구역 모임은 12명 이내의 인원으로 모이는데 그 교회에 출석하는 교인들 대부분이 이런 구역 조직에 속해 있다고 했습니다.

그렇습니다. 한국은 멀리 떨어져 있는 나라이고, 오십 만 교인을 효과적으로 다루는 것이 여기 있는 NCD의 문제는 아닙니다. 그러나 이 한국 교회의 기초가 된 원리는 세계적으로도 타당성이 있는 것임을 NCD의 연구 결과는 말해주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의 소그룹은 멋있기는 하지만 없어도 되는 취미 생활이 아닙니다. 오히려 예수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의 진정한 삶의 정수는 바로 소그룹에서 이루어집니다.

이러한 전인적 소그룹을 통해서 공동체를 체험하게 됩니다. 이 공동체는 '가족처럼' 혹은 '가족같이'의 수준을 넘어서게 됩니다. 그래서 이 공동체 안에 새신자가 들어오면, 그들을 위한 양육이 이루어지고, 상호 책임을 지며, 리더로 자라고, 복음 전도를 위해서 세상으로 향해 나아가게됩니다. 이 모든 것들이 가능한 이유는 그 중심에 그리스도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의 임재, 능력, 목적이 전인적 소그룹의 중심입니다.

Comments